• 아웃소싱뉴스
  • HOME > 취업레시피 > 아웃소싱뉴스

글씨확대 글씨축소
제목 서울시 경비원 전담권리구제 신고센터 운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6-25 11:25:24 조회수     150
추천수     0

서울시 경비 노동자,전담 권리 구제 신고 센터 운영 실시

 

서울시가 갑질과 괴롭힘을 당하는 아파트 경비노동자들을 위한 '전담 권리구제 신고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법률구제부터 심리상담까지 무료 지원이다.

 아파트 경비노동자에 대한 부당한 업무지시와 폭언·폭행 등 괴롭힘 금지규정이 '서울시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에 신설·명시됐다.

 시는 경비노동자들이 실업, 질병 등 위기상황에서도 일정한 생활안전망을 갖출 수 있도록 상호부조 성격을 갖는 '아파트 경비노동자 공제조합' 설립을 지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4'경비노동자 노동인권 보호 및 권리구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 경비노동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경비노동자 4명 중 1명은 입주민으로부터 욕설, 구타 등 부당한 대우를 받은 적이 있었다. 3명 중 1명은 1미만의 단기 계약으로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갈등과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체계적인 갈등조정에 나선다. 서울노동권익센터 내에 '아파트 경비노동자 전담 권리구제 신고센터'(070-4610-2806, 02-376-0001)가 설치됐다. 지난 1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부당해고, 임금체불, 입주민 갑질 같은 억울한 일을 당한 경비노동자를 위한 상담부터 법률구제, 심리상담까지 종합지원하는 전담 창구다.

 경비노동자가 센터에 전화로 신고하면 갈등이 발생한 해당 아파트 단지에 갈등조정전문가인 '우리동네 주민자율조정가'를 파견해 당사자 간 화해를 이끌어낸다. 자발적 화해가 어려울 때는 공인노무사와 변호사로 구성된 '서울시 노동권리보호관'이 산재처리와 부당해고 사례 구제 등에 나선다.

 간단한 권리구제 절차는 즉시 상담이 이뤄진다. 후속지원이 필요한 경우에는 '서울시 노동권리보호관'이 노동청 진정, 청구, 노동위원회 구제신청, 소송 등 법적절차 전 과정이 지원된다.

(중간 생략)

박원순 시장은 "경비원들의 인권보호를 위해 국회가 노동법 등을 개정해야 한다""서울시가 이런 문제에 대해 법적 제재를 하기는 어렵다. 모범단지를 선정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근무환경 개선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에서 인용,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이 없습니다.  
실업급여 월지급액 1조 돌파 2020-06-12
글씨확대 글씨축소